본문 바로가기

전체 글

(850)
수락산 산동지 영민이와 함께 찾은 수락산 이곳을 올랐던 것이 벌써 5년이 넘었네.. 소리바위로 오르는 로프가 없어졌다고 해서 사기막고개 코스로 오른다~~첫번째로 만나는 거북이 모양의 바위 어떤 이는 낙타바위라고도 하고~ 각자 보기 나름대로 이름을 붙이는 법~~ 평소에는 잘 담지 않는 송전탑과 함께.. 우측 위로 향로봉대슬랩이 보이기 시작하고~~ 수락산 정상부 마루금도 조금씩 보인다~~ 향로봉으로 오르는 시설물들은 양호한 편~~ 암릉들 너머로 의정부 민락지구가 조망되고~~ 떡하니 계단을 막고 있는 멋진 녀석~~ 역광방향으로는 미세먼지가.. 멀리 소리바위와 그 옆으로 물결바위~ 나의 40대를 함께 했던~바라만 보아도 가슴이 뛰는 녀석들~~ 수락산은 소나무만 담아도 사진이 풍성한 곳이다~~ 이 녀석 옆에서 커피 한잔..
도봉산의 가을 35년만에 만난 영민이와 함께 찾은 도봉산~ 제일 좋아하는 다락능선으로 오릅니다~첫 번째 쉼터에서 이날 도봉산은 절정의 단풍을 보여 주더군요~ 망월사 조망터에서 한 컷~포대능선으로 연무가 한가득.. 겨울을 준비하며 노랗게 물든 녀석들~이뽀 늘 찾는 조망터~연무 때문에 시야가 넓진 않습니다;; 눈 앞의 단풍만으로도 충분히 행복한 날~ 포인트~~ 흐린 날씨탓에 색깔이 칙칙하네요 ㅜㅜ 선.만.자 조망터에도 연무 한가득.. 이곳과 신선대에서의 조망이 아쉬웠습니다.. 광각으로 한 컷~~ 바위와 단풍~최고의 어울림 조망이 좋은 곳인데..오늘은 곰탕국물;; 이곳에서 간단한 간식을~~ 연무 사이사이로 보이는 암릉과 가을빛~~분위기 끝내주고 포대능선으로 오르는 계단 농익은 가을의 색이 너무 아름답다.. 마치 꿈속을 거닐..
봉화 <청량산> 워너비 산행목록에 있던 안내산악회인 "다음매일산악회"를 통해 드디어 다녀왔다~~ 천등산휴게소에 있는 고구려테마공원~~ 이토록 생생한 표정의 조형물은 처음이네~~ 고구려인의 기상을 받아서 목적지로~~ 청량산주차장에 내린 가을의 빛~~ 계곡 옆으로 서 있는 선학정~~ 완전치는 않지만 이 정도면 괜찮은 단풍이 아닐까~~ 들머리인 입석까지 가는 도로~~ 평범한 계곡수조차 반가운 날~~ 계속 셔터를 눌러대면서 걷습니다^^; 반대편인 축용봉 방향으로 보이는 암릉~~저긴 또 언제 오를 수 있을까.. 입석에서 산행이 시작됩니다~~
완주 <대둔산> * * 지인들과 함께 오른 대둔산~~ 새롭게 설치된 금강구름다리~~ 인증샷 때문에 늘 붐비던 이곳이 오늘은 한산하다~~ 폰카의 광각기능이 빛을 발하고~~ 방송탑,마천대,삼선계단~너무나도 익숙한 풍광들 삼선계단으로 향하는 길~~ 대둔산의 상징인 삼선계단~~ 이곳이 처음인 지인들은 후덜덜^^;; 좌측으로 천등산, 옆으로 허둥바위 암릉군이 멋지게 조망된다~~ 눈이 시원한 초록빛 풍광~~ 나무뿌리가 솟아 오른 것 같은 바위~ 정상(마천대)에서 내려다보는 풍광도 여전히 아름답고~~ 하늘도 구름도 참 좋은 날이다~~ 다시 만난 명품송~~ 광고에도 출연했던 유명한 녀석이다~~ 용문골삼거리로 향하는 도중 정상을 담아본다~~ 용문굴을 지나서~~ 전망대에서 보이는 칠성바위암릉군~~ 가을에 단풍이 들면 절경을 연출하는 녀석..
뜰안의 초록빛 무엇이든 찬찬히 들여다 보면 앵글에 담을 것들이 있다 우리도 마찬가지 아닐까... 엔젤트럼펫 ~혼자서도 아름다운 녀석 가을의 색을 기대하게 하는 모습
수채화 <대성지>
봄나들이 우리 마을에도 겹황매화(죽단화) 만개~~나이스!! 원.투.쓰리의 어울림~~ 일년중 가장 아름다운 연두빛~~ 봄에 만나는 가을빛~~ 꽃잔디도 활짝~~ 철쭉 or 영산홍~~아직도 헛갈리는 녀석들^^ 일요일 오후~퇴근길에 잠시 들린 대성지에서 만난 녀석 이런 그림을 담아보는 것도 참 오랜만이네~~ 나무도 물도 신록으로 가득한 날~~ 봄이 되니 산이 그립구나...
설날 <서봉산> 서봉산 가는 길.. 덕우저수지에서 몇 컷을~~ 새해 첫 날, 고맙게도 이런 설경을 만나네~~ 인적 끊긴 낚시터에 첫 발자국도 남겨보고~~ 오랜만의 출사~화각을 만드는 재미가 쏠쏠하더라^^; 봉담로컬푸드매장에 주차후 눈꽃을 담아본다 올 겨울 처음 제대로 된 설경을 만났네~~ 서봉산들머리 조형물~~ 익살스러운 "아가리조심" 문구~~ 돌이켜보면 말로 인한 불행이 얼마나 많았던가.... 무덤가 옆 첫 조망터~~ 체육쉼터~~ 오늘의 베스트 컷~~ 무엇이든 그림으로 만들어 주는 눈~~ 마른 겨울에 이만큼의 눈을 만났으니 대만족이네^^* 손이 얼어 붙지만..부지런히 폰카의 셧터를 눌러대고~~ 산에만 오면 이렇게 좋은데..... 1시간만에 도착한 정상-팔각정~~ 해발249M~인증석도 반갑고~~ 멀리 덕우저수지와 그 뒤..